Skip to content

닥터비건 음식의학닥터비건 음식의학

[생각의학] 마음의 상처를 받을 필요가 없는 논리적 근거

by 비틀킴 posted May 0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생각의학] 마음의 상처를 받을 필요없는 논리적 근거  

“나는 나의 일을 하고 너는 너의 일을 하는거야” 

상대의 일과 나의 일을 분명하게 구분하는 것이 그것입니다. 


남이 나를 오해하고 미워하고 비난한다 한들 그것은 상대방의 일일뿐, 

상대의 이러한 행동에 반응하는 것 만이 나의 일입니다. 

남이 나를 부정적 태도로 대한다 한들 내가 상관할 일이 아닙니다. 

상대는 누구에게라도 그렇게 할 수 있습니다.   
 

상대의 태도는 그의 내면에 이미  그러한 감정에너지가 있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상처받는 감정 또한 상대가 준  것이 아니라 이미  자신의 내면에 

그러한 감정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이것을 이해한다면 상대가 화를 내고 비난하는 말을 한다해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고 

오히려 가엾게 생각 할 수 있습니다.  나와 상관없는 상대방의 일에 기분나빠하고 

상처를 입는다면 자신의 진동주파수를 상대방의 주파수와 동일한 낮은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됩니다.  


"상처를 주는 사람은 없다. 받는 사람만 있을 뿐" 이런 원리를 이해한다면 

더 이상 상처를 주고 받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닥터비건 생각의학  
“Seperation Between Your Business and My Business” of Compassion! 


닥터비건 생각의학

닥터비건 음식의학, 식품미학,생각의학, 의학서, 6미임상등 의학정보를 여러분께 공유해 드립니다.

  1. [생각의학] 자신의 마음을 자신이 알 수 없는 이유

    [생각의학] 자신의 마음을 자신이 알 수 없는 이유 무의식이 사람을 지배하므로 자신의 마음을 자신이 알 수 없다고 프로이트는 말했습니다. 마음은 늘 쉬지 않고 움직이는 “역동적 무의식”으로 형성되며 두가지 상반되는 힘의 갈등이 발생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정신분석학을 갈등심리학이라고도 하죠. 갈등상황에 놓이면 정신적 신체적 연료가 고갈되어 극도의 피곤상태가 됩니다. 쉽게 보이지 않는 인간의 생각, 그 생각을 탐색해서 자신이 두려워하는 상황과 마주하는...
    By비틀킴 Views0
    Read More
  2. [생각의학] “나는 진동이다’”; 자신의 진동주파수는 몇 헤르츠인가?

    [생각의학] “나는 진동이다’”; 자신의 진동주파수는 몇 헤르츠인가? 우주의 모든 것은 진동으로 되어 있습니다. 다만 그 모든 것의 진동주파수가 다를 뿐이죠. 진동은 소리, 울림, 떨림, 말씀, 자장, 주파수, 멜로디 등으로도 불리웁니다. 불리워지는 이름, 생각(사고파), 행동, 축복의 힘, 사랑, 감사, 음악, 악기, 말, 단어, 그림, 글, 질병, 건강, 분노, 평화 등등도 진동으로 존재합니다. 시골은 대기의 자장을 방해하는 요소가 없으므로 평화롭고 한가로운 느낌...
    By비틀킴 Views0
    Read More
  3. [생각의학] 마음의 상처를 받을 필요가 없는 논리적 근거

    [생각의학] 마음의 상처를 받을 필요없는 논리적 근거 “나는 나의 일을 하고 너는 너의 일을 하는거야” 상대의 일과 나의 일을 분명하게 구분하는 것이 그것입니다. 남이 나를 오해하고 미워하고 비난한다 한들 그것은 상대방의 일일뿐, 상대의 이러한 행동에 반응하는 것 만이 나의 일입니다. 남이 나를 부정적 태도로 대한다 한들 내가 상관할 일이 아닙니다. 상대는 누구에게라도 그렇게 할 수 있습니다. 상대의 태도는 그의 내면에 이미 그러한 감정에너지가 있기 때문...
    By비틀킴 Views0
    Read More
  4. [생각의학] 한번쯤의 받아들임은 밑져야 본전 이상! Who Knows!

    [생각의학] 한번쯤의 받아들임은 밑져야 본전 이상! Who Knows! 어제 저녁 매월 정기 북클럽에 참석했었는데 평소 9회죽염 같은 것은 전혀 관심이 없었던 어떤 대표께서 한 기자의 권유로 9회죽염을 드시고 나서 잠을 잘 자고 시린이가 없어지고 등의 효과에 대해서 놀라워하며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습니다. 인생에서 누군가 경험과 임상에 근거하여 열심히 진리를 말하면 스스로가 막고 있던 문을 거두고 무엇인가 있겠거니 한번쯤 실행해 보면 그 후에 경험을 통해 진실을 알게 될 테...
    By비틀킴 Views2
    Read More
  5. [생각의학] 열등감이 나쁜 이유와 치유책

    [생각의학] 열등감이 나쁜 이유와 치유책 “열등감은 우리에게 아주 나쁩니다. 열등감으로 인해 질투나 호전적인 기질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죠. 그것은 남이 우리보다 더 나아지는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우리 내면에 숨기거나 소유욕이 생기게 돼요. 사람들이 우리를 존경하지 않고 사랑하지 않을까봐 걱정하는거죠. 숨겨진 결점들이 있으니까요. 비록 겉으로는 그것을 감출 수 있고 다른 일들이 모르게 할 수 있어도 우리 자신은 알죠. 그래서 우리는 자신을 사랑할 수 없고 ...
    By비틀킴 Views2
    Read More
  6. [생각의학] 몸안 물자공급 도로교통시스템 이해는 필수!!

    [생각의학] 몸안 물자공급 도로교통시스템 이해는 필수!! 세포에게 필요한 영양, 혈액, 산소, 전해질, 온도 등등의 온갖 유무형의 물자를 몸의 구석진 오지까지 실어나르는 교통수단은 혈관이라는 수로입니다. 혈액은 일단 심장으로 가서 온 몸에 뿌려줍니다. 흔히 혈액이라고 불리우는 액체에는 피만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에게 필요한 온갖 것이 다 있습니다. 이 물자들이 온몸으로 보내지려면 일단 심장으로 가져가 바다, 강, 좁은 수로 등의 각종 혈관을 통해 몸의 구석까지 도달하...
    By비틀킴 Views3
    Read More
  7. [생각의학] 음식이 육체와 정신에 미치는 영향

    [생각의학] 음식이 육체와 정신에 미치는 영향 “많은 음식이 약과 마찬가지로 육체에 다양한 영향을 미칩니다. 이런 것들이 아무런 효과가 없다고 한다면 그것은 비과학적입니다. 우리가 입에 넣는 것이 우리에게 아무 영향이 없다면 독약을 마셔도 죽지 않을 것입니다. 이 세상의 특정 물질들은 우리의 심신뿐 아니라 의식상태에도 영향을 줍니다. 그래서 마약을 하거나 술을 마시면 정신이 아주 흐릿해지고 때로는 의식을 잃기도 합니다. 물질계의 특정 물질은 우리의 정신과 ...
    By비틀킴 Views5
    Read More
  8. [생각의학] 담석때문에 담낭을 제거하면 안됩니다. 왜냐하면!

    [생각의학] 담석때문에 담낭을 제거하면 안됩니다. 왜냐하면! 쓸개빠진 놈이라는 욕이 있죠. 쓸개가 바로 담낭입니다. 담낭에 돌이 있는 것이 담석인데 돌이 있다는 이유로 담낭을 제거하면 담력이 없어지고 결단력이 없어서 결정을 못내리는 쓸개빠진 사람이 됩니다. 이래도 흥 저래도 흥… 결정을 못내리는 정말 유약한 사람이 되는 거죠. 게다가 소화가 안되어 평생 약을 먹고 살아야 합니다. 이 분야의 전문가들은 장기하나 절제하고 그에 따라 평생 약을 먹고 사는 것을 대...
    By비틀킴 Views5
    Read More
  9. [생각의학] “축복받으세요”라는 인사말에서 축복의 의미는 무엇일까?

    [생각의학] “축복받으세요”라는 인사말에서 축복의 의미는 무엇일까? 많은 분들이 빈번하게 하는 인사말 “축복 많이 받으세요” 축복을 받으려는 무수한 시도들… God Bless You! 과연 축복(Blessing), 축원이 무엇인지 그저 추상적일뿐입니다. 세상만사에는 고유한 진동의 파장이 있습니다. 물건에도 생각과 말에도 긍정성과 부정성에 따른 주파수의 파장이 존재합니다. 선행을 하고 기부를 하고 남을 돕는 행위의 마음을 통해 좋은 자기장의 주파수가 ...
    By비틀킴 Views6
    Read More
  10. [생각의학] 버터를 버터라 부르지 못하는 비건(Vegan)식품의 현주소

    [생각의학] 버터를 버터라 부르지 못하는 비건(Vegan)식품의 현주소 “아버님을 아버님이라 못하고, 형을 형이라 못하니, 제 어찌 사람이라 하겠습니까." 라는 서얼(서자) 홍길동의 눈물진 하소연이 생각납니다. 대한민국 식품공전에는 버터를 버터라 하고 마요네즈를 마요네즈라고 하며 요거트를 요거트라고 이름하기 위해 동물성 우유와 발효식품이어야 하는 재료의 기본 조건이 명시되어 있습니다. 동물성을 배제하기 위해 비건용을 만든건데 아무리 맛이 똑같아도 용어 기준이...
    By비틀킴 Views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

Copyright © 2010 닥터비건 음식의학 All rights reserved.

상담문의:010-3089-2994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